티스토리 뷰

오늘은 힝이 야근이다 ...
부들부들 어제도 밤12시까지 야근했는데 몸도 약한 우리 힝이 걱정된다

어쨌든 혼자 먼저 집에오게된 나는 처음으로 전기밥솥을 써보기로 결심한다

두둥~!!! 자 이제 게임을 시작하지

일단 장모님이 주신 이쁜쌀을 준비한다


이쁜 쌀인데 나는 참 사진을 못찍는다

우리 힝한테도 사진못찍는다고 많이 혼난다

계량컵으로 가득 채우면 1인분이다

나는 2인분을 해보려 한다

바가지에 쌀 2인분을 넣고 물로 쉐낏


느낌있게 닦아준다

요즘밥솥은 친절하게 물높이도 눈금이 다 나와있다

 
물도 찰방찰방 맞추어준다 데헷

뭔가 요리한기분


가랏 쿠쿠!!!!! 여자분이 버튼을 누를때마다 빨리말해준다 음원이 좋은것같다
조만간 음성인식가능한 밥솥이 나오지않을까 싶다

뿌슝!!! 잘보면 김이 나오고있는 사진이다

친절하게 뜸들인다는 쿠쿠누나목소리가나오고 짜란~!

밥이 완성되었다

쿠쿠누나가 밥을 주걱으로 저으라고 말도해준다

좋은누나인듯...


이렇게 완성된 밥을 그동안 끓인 고추가루 듬뿍넣은 짜파게티와 이모님 파김치 사위사랑 장모님 김치를 함께 두면 엄청난 저녁식사가완성된다


엄청 밥은 잘되었지만....

여보 ... 빨리와
댓글
댓글쓰기 폼